도산 서원 현판 | 안동 여행 도산서원, 한석봉 친필 현판, 도산서당 살펴보기 18781 명이 이 답변을 좋아했습니다

당신은 주제를 찾고 있습니까 “도산 서원 현판 – 안동 여행 도산서원, 한석봉 친필 현판, 도산서당 살펴보기“? 다음 카테고리의 웹사이트 https://you.cazzette.com 에서 귀하의 모든 질문에 답변해 드립니다: you.cazzette.com/blog. 바로 아래에서 답을 찾을 수 있습니다. 작성자 경북나드리 이(가) 작성한 기사에는 조회수 116회 및 좋아요 8개 개의 좋아요가 있습니다.

도산 서원 현판 주제에 대한 동영상 보기

여기에서 이 주제에 대한 비디오를 시청하십시오. 주의 깊게 살펴보고 읽고 있는 내용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세요!

d여기에서 안동 여행 도산서원, 한석봉 친필 현판, 도산서당 살펴보기 – 도산 서원 현판 주제에 대한 세부정보를 참조하세요

안동 여행 도산서원, 한석봉 글씨 현판, 도산서당 살펴보기
도산서원(경북 안동)으로 갑니다.
하마비가 있었어요(하마비: 신분의 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나 말에서 내리라는 뜻을 새긴 석비). 걸어서 가야 합니다.
가을날에 도산서원 가는 길은 걸을 만한 풍경입니다. 도산서원 매표소에서 입구까지는 100m 남짓한 길입니다. 왼쪽은 산이 있고 오른쪽은 강이 있어서 차 소음이 없는 자연의 소리만 들리는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도산서원에 거의 다다를 즈음 강에 보이는 ‘시사단’ 임금이 퇴계 이황을 기리기 위해 ‘도산별과’를 만들어서 이 지방의 인재를 선발하는 별과를 시행한 곳이 ‘시사단’ 입니다. 지금은 물에 떠있는 모습이지만 댐 건설로 돋우어 지은 것이라고 하네요.
‘걸으니 참 좋구나! 예던길!’에서 선비체험으로 출연자 ‘귀돌이’가 도산서원을 안내해주었어요. 도산서원은 꼭 해설사와 같이 보시는 걸 추천합니다.
도산서원 입구로 들어가서 바로 오른쪽으로 가면 퇴계 이황 선생이 몸소 제자를 가르치던 ‘도산서당’이 있습니다. 도산서당은 서원 내에서 가장 먼저 지은 건물로 퇴계이황 선생이 직접 기본 설계하였다고 전해집니다. 단순한 형태의 3칸 건물로 부엌, 온돌방, 마루가 있습니다.
도산서당은 생각했던것보다 소박한 모습이었습니다. 도산서당은 대문도 없이 싸리문으로 되어 있었습니다. 마당 한편에는 연못이 있었습니다. ‘정우당’이라는 연못을 만들어 연꽃을 길렀다고 합니다.
도산서원은 이황 선생이 돌아가시고 만들어진 곳이고 ‘도산서당’이 생전에 머물던 곳이었다고 합니다. 도산서당 건물 안 공간이 크지 않았습니다. 좁은 방들로 이루어 졌습니다. 도산서당 주방으로 가보겠습니다. 주방도 작았습니다. 심지어 여기에 방도 하나 더 있습니다. 대학자의 공간이라고는 보이지 않는 도산서당입니다. 건물자체의 크기는 작지만 집의 기능은 충분했고 자연과 어우러져 있는 모습이 인상 깊었습니다.
퇴계 이황 선생의 큰 뜻을 조금이나마 느껴보고자 도산서당으로 들어가 마루에 앉아봤습니다. 대학자 퇴계 이황의 기운을 받아갑니다.
도산서당을 나와 도산서원의 강학 건물인 전교당으로 가봅니다. 전교당이 서원의 중심 공간인 강학 공간 입니다. 특히나 도산서원의 강학 공간이 유명한 이유는 정교당 가운데 적인 현판이 한석봉이 쓴 것이기 때문입니다. 임금이 대학자의 서원에 내릴 현판이라고 알려주면 한석봉이 긴장해서 못 쓸 것이라고 판단하여 도산서원을 거꾸로 불러주어 제일 마지막의 글씨인 도가 다른 글씨와 다르게 흔들렸다고 합니다. 이런 이야기도 해설사님에게 들은 정보입니다. 도산서원은 꼭 해설사님과 같이 구경하세요! 추천합니다.
도산서원.
도산서원은 도산서당과 도산서원으로 구분됩니다. 도산서당은 퇴계선생이 몸소 거처하면서 제자들을 가르치던 곳입니다. 도산서원은 퇴계선생 사후 건립되었습니다.
도산서당은 퇴계선생이 낙향 후 학문연구와 후진 양성을 위해 지었습니다. 서원 내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로 퇴계선생이 직접 설계하였다고 전해집니다.
이 영상에는 ㈜위드이노베이션이 제공한 여기어때잘난서체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이 영상에는 ‘미생체, 어비 둘둘체’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썸네일에는 ‘고양덕양체, 배달의민족연성체’가 적용되어 있습니다.
#안동여행 #산책하기좋은곳 #한석봉친필

See also  수염 제모 가격 | 당신이 모르는 수염 레이저제모 후기 (가격+병원) 모든 답변

도산 서원 현판 주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여기를 참조하세요.

경북나드리 > 여행TIP > 여행이야기

유네스코 세계유산 안동 도산서원에서 퇴계를 만나다 … 측면 2칸 건물로, 한석봉이 쓴 ‘도산서원’ 현판이 걸려 있고, 작년에는 복원공사로 들어갈 수 없었는데 이제 …

+ 여기에 더 보기

Source: tour.gb.go.kr

Date Published: 2/8/2021

View: 6315

주제와 관련된 이미지 도산 서원 현판

주제와 관련된 더 많은 사진을 참조하십시오 안동 여행 도산서원, 한석봉 친필 현판, 도산서당 살펴보기. 댓글에서 더 많은 관련 이미지를 보거나 필요한 경우 더 많은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안동 여행 도산서원, 한석봉 친필 현판, 도산서당 살펴보기
안동 여행 도산서원, 한석봉 친필 현판, 도산서당 살펴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 평가 도산 서원 현판

  • Author: 경북나드리
  • Views: 조회수 116회
  • Likes: 좋아요 8개
  • Date Published: 2019. 11. 24.
  • Video Url link: https://www.youtube.com/watch?v=WvBHAIo5o-w

선조는 한석봉을 불렀다. 사액(임금이 직접 현판을 내림) 서원에 보낼 글씨를 쓰게 하기 위해서였다. 부르는 대로 받아만 쓰라고 했다. ‘원’, ‘서’, ‘산’, 한석봉은 열심히 받아썼다. 마지막 글자는 ‘도’였다. 그는 자신이 쓰는 것이 ‘도산서원’, 바로 퇴계 이황을 기린 서원의 현판임을 알았다. 선조는 ‘천하의 명필이라도 도산서원 현판이란 사실을 알면 붓이 떨려 현판을 망칠 수 있겠다’는 생각에서 단어를 거꾸로 불렀다고 한다. 도산서원 현판 글씨의 마지막 글자가 오른쪽 위로 살짝 치켜 올라간 듯 보이는 유래라 전해지는 일화다.

도산서원과 구인당 편액

석봉 한호(韓濩, 1543-1605)가 쓴 편액으로 가장 잘 알려진 것은 1575년(선조 8년) 어전에서 쓴 ‘陶山書院(도산서원)’이다. 이 필적은 방정(方正)하면서도 근골(筋骨)이 강하다. 반면 같은 석봉의 글씨인 옥산서원의 ‘求人堂(구인당)’은 비후(肥厚)함이 두드러진다. 하지만 두 편액글씨 모두 짜임새 면에서는 경향이 같다. ‘대자천자문’의 점획도 모서리나 파임이 강한 근골을 가지고 있다. 바로 이 긴밀한 짜임새나 세로로 긴 글자형태가 한석봉 글씨의 특징이라 할 수 있다.

‘석봉서(石峰書) 기사중하(己巳仲夏) 남한중간(南漢重刊)’의 대자천자문 간기를 보면 천자문 책이 왕실이 아니라 남한산성에서 간행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경복궁 훈련대장 임태영 필적의 ‘광화문’이 천자문 글씨 풍을 토대로 하고 있음은 조선시대 궁중편액의 주류가 이러한 서풍이었음을 알게 한다. 뿐만 아니라 석봉의 글씨는 조선후기 안진경·유공권의 필적집자 유행과 때를 같이하여 묘갈명 전면에 흔하게 등장한다. 이렇듯 석봉은 해서·행초서·대자서 등 당시 일상의 한자 글씨에 대한 모든 서체 표준을 조선식으로 세웠던 인물이라 할 것이다.

今日書一字 明日學十字

“왕희지의 ‘산음계첩’ 진본을 전수하고부터는 전에 익힌 것을 모두 버리고 간절한 마음으로 오늘 한 글자를 쓰고, 내일 열 글자를 배워(今日書一字 明日學十字) 달마다 연습하고 해마다 터득하니 세월 가는 바를 깨닫지 못하였다. 비록 왕희지에 미치지는 못하였지만 또한 조맹부보다 못하지는 않았으니 어찌 다행스럽지 아니한가?”라고 한 석봉 자신의 말에서도 이를 짐작할 수 있다.

어머니의 떡 써는 고사로 우리에게 잘 알려진 한석봉은 어려서부터 스스로 붓글씨를 익혔다고 한다. 그는 가난해서 서당을 다니기는커녕 먹과 종이도 살 수 없었다. 그래서 손에 물을 찍어 항아리나 돌 위에 글씨 연습을 했다. 매일같이 글씨를 쓰자 솜씨가 차츰 나아지고 마을 사람들에게 칭찬을 받게 되었다. 이에 그의 어머니는 그를 절에 보내 공부를 하게 했다. 한호의 스승인 승려는 날이 갈수록 늘어가는 그의 글 솜씨에 감탄해 마지않았다.

나는 칼로 떡을 썰 테니, 너는 붓으로 글씨를 써라

절에 들어가 공부를 한 지 4년이 지났다. 한호는 어머니가 보고 싶어 밤을 틈타 집으로 왔다. 그는 어머니께 공부를 많이 해 더는 배울 것이 없다고 했다. 어머니는 캄캄한 방에 그와 마주 앉았다. “나는 칼로 떡을 썰 테니, 너는 붓으로 글씨를 쓰거라.” 불을 켜고 보니 어머니가 썬 떡은 크기나 두께가 모두 똑같아 보기가 좋았는데, 한호가 쓴 글씨는 크기가 제각각이고 모양이 비뚤비뚤했다. 어머니는 자신의 떡처럼 눈을 감고도 글씨를 고르게 쓸 수 있을 때까지는 집에 올 생각을 하지 말라며 그를 돌려보냈다.

석봉은 1567년(명종 22) 진사시에 합격했다. 사자관(寫字官)이 되어 국가의 주요 문서 및 외교 문서를 도맡아 작성하는 동안 사신을 따라 명나라에 다녀올 기회가 있었다. 명나라에 서 연석이 벌어지면 특유의 정교한 필법으로 글씨를 썼다. 그 자리에서 동방 최고의 명필이라는 칭송을 들었으며, 여러 고위 관료들로부터 왕희지와 비교하는 평판을 듣기도 했다.

목마른 천리마가 냇가로 달려가고, 성난 사자가 돌을 치는 형세

1601년(선조 34년) 3월17일, 선조가 경연 자리에서 물었다. “한호의 글씨를 왕세정이 보았는가? 그의 평가가 어떻던가?” “목마른 천리마가 냇가로 달려가고, 성난 사자가 돌을 치는 형세라고 하였습니다” 윤근수가 아뢰었다. 중국 사람들이 천하제일 문장으로 치는 왕세정의 표현이라 석봉의 글씨를 대변하는 유명한 말이 되었다. 또 주지번은 “석봉 글씨는 마땅히 왕희지·안진경과 우열을 다툴 만하다”고 격찬을 했다 한다. 임진왜란 때는 이여송·마귀·등계달·양찬 등이 석봉에게 친필을 부탁하여 얻어갔다고 전해진다.

선조는 한석봉의 글씨를 매우 아꼈다. 그의 대자(大字)를 보고 “기(奇)하고 장(壯))하기 한량없는 글씨”라고 찬탄하면서 중사를 보내 그 집에 연회를 베풀었다. 그리고 “필법을 후세에 전하게 하고자 하니 권태로울 때는 구태여 쓰지 마라. 게을리도 말고 서둘지도 마라.”며 그를 한벽한 가평 군수에 제수했다. 또한 ‘醉裡乾坤 筆奪造化(취리건곤 필탈조화, 크게 취한 가운데로 우주가 내 품에 안기니 붓으로 그 조화를 담아냈구나)’라는 8자를 친필로 써 하사하기도 했다.

贈柳汝章書帖

국립중앙박물관에는 보물 1078호로 지정된 ‘한석봉 증 유여장 서첩(韓石峯 贈 柳汝章 書帖)’이 전시되어 있다. 이 서첩은 선조 29년(1596)에 석봉이 친구 몇 사람과 베푼 연회석에서 즉흥으로 써 류기에게 준 것이다. 이 서첩에는 왕발의「등왕각서(등王閣序)」, 한무제의 「추풍사(秋風辭)」, 이백의 「춘야연도리원서(春夜宴桃李園序)」등 3편의 시가 있다. 석봉은 「등왕각서」라는 원래 제목 앞에 ‘추일연(秋日宴)’이라는 세 글자를 붙여 「추일연등왕각서」라 하여 보다 계절적인 감흥을 나타내고 있다.

서첩 첫 장에는 작은 글씨로 주인 풍산 유씨라는 소장자의 글씨가 한쪽에 쓰여 있어 서첩이 유씨 가문에 의해 보관되어 왔음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서첩 끝에는 연회석에 참여한 다섯 친구의 명단이 기록되어 있다. 세 편의 글은 모두 인생의 즐거움과 무상함을 읊은 것들이다. 조선 중기의 시문풍류 문화의 일면을 보여주는 좋은 자료이다.

石峯韓濩楷書帖

2010년에는 역사박물관이 소장한 ‘석봉한호해서첩(石峯韓濩楷書帖)’이 보물 제 1078-3호로 지정되었다. 이 서첩은 석봉이 절친했던 간이당(簡易堂) 최립의 시문 21편을 단정한 해서로 필사한 것이다. 조선 후기의 명신 서명응은 “우리나라의 인재는 선조대에 성하였으니, 이안눌은 시의 신이요, 최립은 문장의 신이요, 석봉은 글씨의 신이다”라고 칭송했는데, 그가 말한 문장의 신과 글씨의 신을 이 서첩을 통해 동시에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 글씨첩은 승문원(承文院)에서 문서 정사를 담당하는 사자관으로 입신했던 한호의 독특한 서풍을 잘 보여준다는 점에서 중요하다. 또한 깨끗이 보존되어 있고 필사한 양도 많으며, 하첩 말미에 18세기의 초서명필 만향재 엄한붕의 아들 엄계응(嚴啓膺, 1737-1816)이 쓴 1803년 9월의 발문이 있어 그 가치를 더욱 높여주고 있다.

석봉천자문

한호의 글씨는 그때까지 중국의 서체와 서풍을 모방하던 풍조를 깨뜨리고 독창적인 경지를 개척하여 석봉류의 호쾌하고 강건한 서풍을 만들어냈다. 또한 후세의 많은 사람들이 그의 글씨를 따라 배웠기 때문에 그가 우리나라 서예계에 미친 영향은 지대한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그의 유명세에 비해 현재까지 전해지는 친필 진본은 많지 않다. 다만 ‘석봉서법’이라든가 ‘석봉천자문’과 같은 책이 모간본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사자관답게 ‘선무공신유사원교서’ ‘서경덕신도비’ 등 각종 공신교서, 비갈명, 법첩이 진적이나 간본형태로 남아있어 다행이라 할 것이다.

키워드에 대한 정보 도산 서원 현판

다음은 Bing에서 도산 서원 현판 주제에 대한 검색 결과입니다. 필요한 경우 더 읽을 수 있습니다.

See also  살랑 드 파리 | 샬랑드파리 기미잡티케어 크림, 앰플 찐후기 | 광고 오백번 본 그 제품 최근 답변 52개
See also  몽 클레어 패딩 가격 | 몽클레어 남성패딩! 클루니,아미오등 인기 라인 !! 유럽, 한국 가격비교 ! 같이 구경해 볼께요! | 도길댁 상위 296개 베스트 답변

이 기사는 인터넷의 다양한 출처에서 편집되었습니다. 이 기사가 유용했기를 바랍니다.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사람들이 주제에 대해 자주 검색하는 키워드 안동 여행 도산서원, 한석봉 친필 현판, 도산서당 살펴보기

  • 브이로그
  • vlog
  • 경상북도
  • 경북
  • 경북나드리
  • 여행
  • 관광
  • korea
  • 국내여행
  • 경북관광
  • 안동
  • 도산서당
  • 한석봉친필

안동 #여행 #도산서원, #한석봉 #친필 #현판, #도산서당 #살펴보기


YouTube에서 도산 서원 현판 주제의 다른 동영상 보기

주제에 대한 기사를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안동 여행 도산서원, 한석봉 친필 현판, 도산서당 살펴보기 | 도산 서원 현판, 이 기사가 유용하다고 생각되면 공유하십시오, 매우 감사합니다.

Leave a Comment